'눈물 조차 마른' 한화 폭발사고 빈소-"숙련자 아닌 애를 그 위험한 곳에" [기사] > Q&A

본문 바로가기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Q&A

'눈물 조차 마른' 한화 폭발사고 빈소-"숙련자 아닌 애를 그 위험한 곳에…

Page info

Name 아터카누 Date19-06-17 12:24 Hit3 Comment0

Contents

"숙련자가 들어가야지… 왜 어린애를 그런 위험한 곳에 넣어 놓고 이 사달을 만들어요. 남은 가족은 어떻게 살라고…"

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의 한 장례식장.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 사고로 숨진 근로자 3명의 분향소가 마련된 이곳엔 침묵만 흘렀다. 유족들은 오열하다 지쳐 빈소에 주저앉아있었다. 눈에서 흐르는 눈물도 닦을 여력이 없어, 주변에서 손수건으로 눈가를 훔쳐주기도 했다.

...중략...

그러나 유족들은 사고 이후 회사와 경찰의 대응에 대해서도 울분을 표했다. 조립동 근로자 김씨의 유족은 "자식 잃어 까무러치는 부모한테 위로부터 하는 것이 도리 아닌가"라며 "‘몇 시에 뭘 해야 한다’ ‘몇 시에는 이걸 해야 한다’는 식으로 말하면 쓰냐"고 말했다.

이날 오전까지 유족들은 부검 절차에 반대했지만, 정확한 사인규명이 필요하다는 경찰의 설득 끝에 오전 11시쯤 마음을 바꿔 부검에 동의했다.

대전지방노동청은 지난 14일 한화 대전사업장에 대한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대전지방경찰청 합동수사본부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투입해 합동감식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근로자들이 매뉴얼에 따라 작업을 했는지 등을 비롯해, 이형공실 내부에 장착된 각종 설비가 제대로 작동됐는지를 따져볼 방침이다.

http://m.chosun.com/news/article.amp.html?sname=news&contid=2019021501280

Comment list

No comment




ADDRESS. Geumgang Penterium IT Tower, A-909, 333-7, Sangdaewon, Jungwon, Seongnam, Gyeonggi, 462-901, Korea
TEL. +82-70-7730-0823 FAX. +82-31-730-0079 E-Mil. info@cowe.co.kr
Copyright © cowe.co.kr All rights reserved.